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 
 
 
 
 
전시회
전시기간 : 2004
지나간 4년이라는 시간, 앞으로 우리가 가야할 인생에 있어 현명한 선택과 삶의 목표를 정하기 위한 준비기간이라고 생각하고 미래를 바라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우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.
 
 
 
전시회
전시기간 : 2003
지나간 4년이라는 시간, 앞으로 우리가 가야할 인생에 있어 현명한 선택과 삶의 목표를 정하기 위한 준비기간이라고 생각하고 미래를 바라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우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.
 
 
 
전시회
전시기간 : 2002
우리의 청년기에 흙과 인연을 맺었습니다.
소성실 뒷마당에서 얼음을 깨며 시유하던 그때 이른 새벽 교문을
나서던 그모든 기억이 곱게 물든 이가에 살포시 다가옵니다.
 
 
[1][2][3] 
Untitled Document